KBS 쇼트트랙 중계에 “SBS 배성재 목소리가 들려”…무슨 일?

[*]



associate_pic

[*] 인턴 에디터 = “1번 포지션 최민정, 러시아에 보스트리코바, 네덜란드에 셀마 파우츠마…”

지난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체육관에서 펼쳐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예선. KBS 생중계에서 익숙한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그런데 KBS 캐스터나 해설위원의 목소리가 아니었다. SBS 생중계를 맡은 배성재 캐스터의 목소리였다. 배 캐스터의 목소리가 선천적으로 크고 높게 울리다보니, 옆 부스인 KBS의 중계 마이크까지 파고든 것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KBS뿐만 아니라 MBC 중계에서도 배 캐스터의 목소리가 들렸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또 소셜 미디어에 해외 방송사의 마이크에도 배 캐스터의 목소리가 잡혔다는 증언까지 나왔다. “중국방송으로 보면서 중계가 새벽 라디오 스타일이라 지루했는데 갑자기 배성재 소리 지르는게 들렸다”(@xox*****) 등이다.

누리꾼들은 “쇼트트랙에서 벌어진 불공정한 판정으로 국민 모두가 날카로워진 상황에서 배성재의 목소리가 이벤트가 돼 조금은 국민들이 기분 전환을 했다”고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지오아미 코리아 willow66@gioami.kr

Categories: BEHIND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