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EZ·인터뷰]’노래하는 성우’ 이용신 “K-애니 제작자 도전하고파”

[*]

기사내용 요약


2004년 투니버스 애니메이션 ‘달빛천사’로 인기

‘노래하는 성우 1호’…’싱어게인2’ 26호 가수로 출연

“성우, 단순히 애니메이션 더빙하는 사람 아냐”

“만능 엔터테이너 모습 보여줄 것”



associate_pic

[*] ‘노래하는 성우 1호’ 이용신 “달천이들, 실수 두려워 말았으면” 2022.02.12 (사진=올보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김예지 인턴 = “실수를 너무 두려워하지 마세요. 어떤 실수도 하지 않으려면, 아무것도 안 하면 돼요. 그런데 여러분도 그렇게 살고 싶진 않잖아요? 실수 한 번 했다고 그 도전 자체가 무가치한 일이 되는 건 아니에요. 그걸 통해서 분명히 배우는 게 있고, 실수 한 번에 내가 점점 성장한다고 생각하면 두려워할 필요가 없어지죠. 이 말을 ‘달천이'(애니메이션 ‘달빛천사’ 팬들을 부르는 애칭)들에게 꼭 해 주고 싶어요.”

올해로 데뷔 20년차에 접어든 성우 이용신은 도전하는 것에 거침이 없었다.

이를 방증이라도 하듯, 2004년 방영된 투니버스 애니메이션 ‘달빛천사’를 통해 ‘노래하는 성우 1호’로 등극한 이후에도 그는 ‘캐릭캐릭 체인지’, ‘명탐정 코난’,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캐릭터 변신을 시도했다.

이와 함께 ‘노래하는 이용신’으로서의 정체성도 지키기 위해 2010년 국내 성우 최초 단독 콘서트를 개최했다. 2013년에는 첫 정규 앨범 ‘타입 컨트롤(TYPE CONTROL)’을 통해 가수로서 한 발 도약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JTBC ‘싱어게인2’ OST조 26호 무명 가수로 출연해 ‘달빛천사’ OST인 ‘나의 마음을 담아’를 부르며 시청자들과 마주했다.

지난 7일 뉴시스와 만난 이용신은 오랜만에 무명으로 평가받는 경험 자체가 신선했다며 눈을 반짝였다. “(내가 더빙한 애니메이션을 보고 자란) 20대 친구들을 제외한 사람들이 봤을 때, 나는 ‘찐’ 무명이다. MC도 나를 모르고, 심사위원 8명 중 7명이 나를 모르더라. (‘싱어게인’ 측에서도) 성우 경력 20년차라고 해서 어떠한 가산점도 주지 않았다. 그랬기에 오히려 가수로서 평가받을 수 있는 좋은 자리라고 생각했다.”

associate_pic

[*] ‘노래하는 성우’ 이용신 “올해 오리지널 음원 내고파…어느 날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할 수도 있을 것” 2022.02.12 (사진=올보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결국 1차 라운드에서 탈락해 애니송이 아닌 다른 노래로 평가를 받을 수는 없었지만, 이용신은 좌절하지 않았다. 오히려 본인이 전형적인 ‘스튜디오형 가수’였다는 사실을 깨닫고, 이를 개선하는 기회로 삼았다.

“몇 달 전부터 보컬 트레이닝을 받고 있다. 조금 힘겹지만, 이것도 ‘노래하는 이용신’으로서의 꿈을 이루기 위해 거쳐야 할 작업”이라고 의연한 모습을 드러낸다. 한편으로는 “예전에는 경연 프로그램 섭외가 오면 다 거절했지만, 이제는 오케이해서 어느 날 나올 수도 있다”며 타 경연 참여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가수 이용신’에게는 여전히 목소리와 감정을 전적으로 캐릭터에 맞춰 불러야 하는 애니송을 넘어, 자신의 노래를 부르고자 하는 목표가 있다.

“올해는 애니송같지 않은 대중가요 느낌으로 나만의 오리지널 음원을 내보고 싶다. 2013년 ‘타입 컨트롤’ 앨범 발매 당시, 내 소리가 뭔지 몰라서 이것저것 넣어 봤다. 그때는 어느 하나의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소리를 바꿔서 내는 것이 내 특징이라고 생각했다. 그렇지만 올해는 내가 편안하게 잘할 수 있는 장르를 음원으로 내고 싶다.”

가수로서 ‘내 소리로 노래하는 것’이 목표라며 먼 훗날 소극장 콘서트를 열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associate_pic

[*] ‘노래하는 성우’ 이용신 “내 소리로 노래하는 것 목표…나중에 소극장서 콘서트하고파” 2022.02.12 (사진=올보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나중에 내가 할머니가 돼 소극장에서 팬들 앞에 섰을 때, 팬들이 ‘성우님, 목소리 좀 늙어도 어때요. 우리도 늙었는데! 같이 불러요. ‘뉴 퓨쳐'(‘달빛천사’ OST 중 한 곡)”라며 호응해 주고, 나는 편하게 내 노래를 부르며 함께 토크도 하는 꿈을 꾼다. 꼬마였던 ‘달천이’가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이들과 서로 나이 들어 가는 모습을 공유하며 에너지를 주고받는 관계가 되는 것이 나의 가장 궁극적인 목표인 것 같다.” 

‘노래하는 성우’ 이용신에게 노래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바로 ‘목소리 연기’, 즉 성우로서의 정체성이다. 그는 성우로서도 이루고 싶은 꿈들이 많다. 여자아이 역할을 주로 연기해 온 이용신이 가장 맡고 싶은 역할은 중저음과 파워가 돋보이는 ‘열혈 남아’다.

아울러 이용신은 오리지널 작품의 성우가 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나를 대표하는 많은 캐릭터들은 일본에 IP(지적재산권)가 있다. 그렇다 보니 자유롭게 2·3차 저작물을 만들어 내기에 무리가 있다. 한국에서 만들어 낸 창작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 하나를 내 ‘인생 캐릭터’로 만들고 싶다. ‘달빛천사’처럼 노래하는 캐릭터의 성장을 주제로 한 뮤직 애니메이션이 좋을 것 같다. 우리나라 작사·작곡가들 모시고 오리지널 음원도 만들면 좋지 않을까”라며 희망 사항을 드러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애니메이션이 ‘아이들이나 보는 것’이라는 인식이 팽배하다. 이에 이용신은 “어른이 보더라도 서사가 있다고 느낄 수 있는 뮤직 애니메이션이 우리나라에서 나오면 좋겠다. 누군가 안 만들어 주면 나라도 만들어야겠다”며 제작자로서의 모습 또한 예고했다.

성우, 가수를 넘어 애니메이션 제작자의 꿈까지 품고 있는 이용신. 데뷔 2년차에 ‘루나’와 ‘풀문’을 연기하며 스타덤에 오른 그에게도 ‘달빛천사’ 속 저승사자 콤비와 같은 조력자들이 있었다.

associate_pic

[*] ‘노래하는 성우’ 이용신 “오리지널 성우 되고파…창작 애니메이션, 나라도 만들 것” 2022.02.12 (사진=올보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소위 잘 나갈 때, 다 내가 잘나서 이렇게 됐다는 자만심이 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돌아보니 나를 도와주는 사람들이 언제나 있었더라. 지금 생각해보면 내 가능성과 열정을 알아봐주고, 계속 기회를 줬던 수많은 윗사람들과 업계의 베테랑들께 너무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이후 이용신은 현재 그에게 힘을 주는 존재로 아이들과 ‘달천이’들을 꼽았다. “아이들에게 멋있는 엄마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항상 한다. 또 나를 롤모델로 생각하는 많은 달천이들에게 ‘성우님 보니 나이 먹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수 있도록, 긍정적인 느낌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어진다.”

이어 이용신은 2030 ‘애니메이션 열풍’의 원인에 대해 분석했다. 그는 달빛천사 OST 펀딩 프로젝트가 MZ 세대들의 ‘추억에 대한 구매력’을 증명해줬다고 봤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덕후’ 친구들의 화력, 돈을 아끼지 않는 특성들이 이 프로젝트로 인해 드러난 것 같다. (MZ세대는) ‘애니메이션이 곧 나의 어린 시절’이라는 공식에 따라 나의 어린 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매개체인 애니메이션 관련 아이템, 프로젝트에 내가 번 돈을 쓰는 것이 가치 있는 일이라고 느끼는 세대가 아닐까.”

또한 “비록 펀딩 당시 원작만을 좋아하는 일부 ‘덕후’들의 특성을 잘 파악하지 못하는 등 여러 요인들로 인해 욕도 많이 먹었지만, 그럼에도 최근 부상하는 애니메이션 프로젝트들의 스타트를 끊은 건 달빛천사 펀딩”이라며 여기에 자신의 지분이 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 ‘노래하는 성우’ 이용신 “성우가 애니메이션 더빙뿐 아니라 더 많은 일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줄 것” 2022.02.12 (사진=올보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용신은 스스로를 ‘노래하는 시조새’로 칭하기도 했다. “이제는 달빛천사를 보고 자란 ‘달빛천사 키즈’들이 내 후배로 들어오고 있다. 후배들이 내게 ‘성우님 보면서 성우를 꿈꿨어요’라고 고백할 때면 ‘아, 내가 ‘노래하는 성우 1호’로서의 역할은 다 했구나’라고 느낀다.”

지금은 누군가의 롤모델인 이용신도 한때 누군가를 보며 작아졌던 시절이 있었다. 그는 “성우 시험 합격 후 나와 달리 연극영화과를 나온 타 성우들을 보며 열등감을 느꼈으며, 유년 시절 노래의 꿈을 심어준 휘트니 휴스턴과 머라이어 캐리의 천부적 재능을 보면서도 좌절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이에 자신의 ‘애매한 재능’을 원망하기도 했다고 고백한 이용신은 “차츰 나를 갉아먹는 부족함 때문에 위축되는 대신, 이걸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연기의 기초를 쌓기 위해 도서관에 가서 연극영화과에서나 다룰 법한 책들을 쌓아두고 읽었고, 보컬 트레이닝을 받으며 발성도 기초부터 배웠다. 결국 ‘성우’라는 타이틀은 나에게 출발점이었다. 내가 재능이 너무 완벽했다면, 오히려 이런 노력을 안 하지 않았을까. ‘나는 이런 열등감이 있고, 이 부분이 부족하다’는 걸 인정하고 나니 되레 마음이 편해지고 실력은 조금씩 늘어 가더라.”

나아가 그는 아직 ‘노래하는 이용신’으로서는 현재진행형이라며 “성우가 단순히 애니메이션 더빙하는 사람이 아니라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연기·노래·내레이션·작가 등 각종 활동을 소화하는 만능 엔터테이너가 되고 싶다고도 덧붙였다.


Categories: BEHIND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