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엔제이 제니-서린, ’88년생 불륜녀’ 루머 불똥 “상관 無, 법적대응”

가비

가비엔제이 멤버 제니와 서린이 불륜녀 루머를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제니는 12일 자신의 SNS에 “이렇게 말도 안 되는 기사에 제가 거론되고 있다는 것이 너무 황당하다”라고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이어 “사실이 아니기에 별다른 대응 없이 시간을 보냈다. 그럴수록 아무런 사실 확인도 없이 제 이름을 거론하는 분들은 더 많이 생겨나더라. 더 늦으면 안 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린다”라며 “장난스러운 말 한 마디가, 무심코 던지는 말 한 마디가 누군가에겐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거 꼭 기억하세요”라고 근거없는 추측을 삼가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관련된 모든 자료들을 빠짐없이 수집하고 있고, 강경 대응을 준비 중에 있다. 하루라도 빨리 이 글은 제 피드에서 내리고 싶다”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제니

서린도 12일 SNS에 “전혀 일면식도 없는 분들의 사연 하나로 밤 사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여러 기사나 영상에 제가 거론돼 굉장히 불쾌하고 황당한 하루였다”면서 “기사 내용과 저는 전혀 아무런 관련이 없고 정확한 정보나 사실 확인 없는 무분별한 추측과 억측은 그만해주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해당 루머를 부인했다. 

이어 “제가 열심히 노래해온 시간들과 저의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무분별한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선처없이 모두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저는 어떠한 불법적 행동이나 부끄러울만한 행동을 절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편이 연예인이랑 바람나서 낙태까지 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의 작성자는 88년생 3인조 걸그룹 출신 A씨와 자신의 남편이 불륜을 저질렀으며, A씨가 임신 후 낙태비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네티즌들은 ’88년생 3인조 걸그룹’이라는 단서로 가비엔제이 제니와 서린을 루머의 주인공으로 지목하기 시작했다. 근거없는 추측과 오해가 확산되자 두 사람은 직접 입장을 밝히고 루머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연예뉴스 정은지 에디터)

Categories: 최신기사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