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다 정신력 강해”…이상화, 후계자 김민선 응원

[*]



associate_pic

이상화(왼쪽), 김민선


[*] 최지윤 에디터 = KBS 해설위원 이상화가 자신의 후계자로 불리는 김민선을 응원했다.

이상화는 13일 오후 10시56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500m에 출전하는 김민선 경기를 해설한다. 김민선은 과거 이상화와 마찬가지로 500m가 주종목이다. 이상화 라이벌이자 친구인 일본 고다이라 나오가 이 종목에서 2연패에 도전한다.

이상화는 ‘2018 평창올림픽’을 떠올렸다. 국내에서 올림픽이 열린 데다가 3회 연속 금메달 기대에 부담감이 컸다고 털어놨다. “정말 힘든 시기였다”면서 “당시 룸메이트인 김민선이 나를 다독여주며 ‘언니 괜찮아요’라고 해줘 많은 힘이 됐다”고 귀띔했다.

이상화는 은퇴 후에도 김민선과 연락하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김민선은 이번 올림픽에서 ‘제2 이상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이상화는 “김민선과 은퇴하기 전에도 같이 운동했다. 나이는 훨씬 어리지만 정신력은 나보다 강하다”며 “해설가로서 경기장에 같이 있으니 언니를 믿고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 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지오아미 코리아 plain@gioami.kr

Categories: BEHIND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