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요금 1000원↑ 코로나 후 3번째…롯데 “우린 안 올려”(종합)

[*]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 사태 적자 누적, 생존 위한 결정”

4월4일 2D일반 1000원↑ 특수 2000원↑

CGV 2020~2021 누적 적자만 3668억원

“피치 못한 인상 너그러이 이해해달라”

롯데시네마 “우린 아직 올릴 계획 없어”



associate_pic


[*] 손정빈 에디터 = 앞으로 주말에 영화를 보려면 1인당 최소한 1만5000원이 있어야 한다. 영화관 씨지비(CGV)가 다음 달부터 관람료를 올리기로 했다. CGV가 요금을 올리는 건 코로나 사태 이후 3번째다.

CGV는 “4월4일부터 관람료를 인상한다”고 25일 밝혔다. 2D 일반 영화 관람료는 1000원, 아이맥스(IMAX) 등 특별관은 2000원 올린다. 골드클래스 등 고급관은 5000원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2D 영화 관람료는 주중엔 1만4000원, 주말엔 1만5000원이 된다. 단 군인·경찰·소방공무원 및 장애인·국가유공자 우대 요금은 이번 인상에서 제외됐다.

CGV는 “코로나 사태 이후 영업시간 제한과 띄어앉기 등 제약으로 관객이 급감했고, 이로 인해 주요 기대작이 개봉을 미루며 영화 산업 악순환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영화관 적자는 누적돼 경영 위기가 가중되고, 제작 및 투자·배급 등 영화 산업 생태계 전체가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어 생존을 위해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했다. CGV는 앞서 2020년 10월, 지난해 4월에도 같은 이유를 들어 관람료를 올렸었다.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업체인 CGV는 2020년 2034억원 적자, 지난해엔 1634억원 영업손실을 냈다.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엔 영업이익이 673억원이었다. 최근 2년 간 적자만 3668억원이다. 국내 영화산업 전체 매출액 또한 급감했다. 2019년 1조9140억원이던 매출은 2020년 5104억원으로 약 75% 감소했다. 지난해에도 매출 5845억원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CGV는 이번 영화 관람료 인상을 통해 제작·투자·배급 등으로 분배되는 금액이 늘어나 영화업계 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CGV는 극장 안정화 및 사업 개편 등을 추진해 생존을 위한 기반 마련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CGV 관계자는 “영화 산업 생존을 위해 피치 못하게 관람료 인상을 할 수밖에 없는 지금의 상황을 너그러이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의 부담을 늘리게 돼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지만 좋은 영화들이 지속적으로 극장에 걸리게 하고 이를 통해 전 국민이 위로를 받으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CGV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큰 극장 체인인 롯데시네마는 요금을 인상하지 않기로 했다. 통상 업계 1위 업체인 CGV가 관람료를 올리면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가 따라서 금액을 올렸었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관람료를 올리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오아미 코리아 jb@gioami.kr

Categories: BEHIND

Tags: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