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박정학, 악랄 살인자로 미친 존재감 발산…촬영장선 장난끼 가득 ‘반전 매력’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 출연 중인 박정학이 미친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극중 박정학은 EM무역 사장 박응모 역으로 대한일보 스플래시팀과 검찰에 오명을 안긴 민영호 사건 조작에 가담하는, ‘조작’의 시작에 큰 역할을 한 인물이다.

특별출연으로 짧지만 강렬하게 등장한 그는 악랄한 살인자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소속사를 통해 공개한 촬영 현장 사진에서는 수의를 입고 빗자루를 들고 있거나 포승줄에 묶여 구석에서 포즈를 잡는 등 장난끼 가득한 모습을 보이는 등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폭염 속에서도 즐거운 현장 분위기를 위해 노력한 박정학은 위험한 장면에서도 노련함을 앞세워 대역 없이 촬영해 현장에서 많은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기도 했다.

지난 31일 방송에서는 박응모가 구치소에서 풀려난 뒤 실시간 그의 사진이 보도되며 많은 사람들에게 쫓기다 결국 옥상에서 떨어져 최후를 맞는 장면이 방송됐다.

한편 ‘조작’은 유준상, 남궁민, 엄지원 등 베테랑 배우들이 총출동한 화제작이다. 정체불명 매체 소속의 문제적 기레기 한무영(남궁민)과 상식을 믿는 소신 있는 기자 이석민(유준상), 한 번 문 사건은 절대 안 놓는 정열적인 검사 권소라(엄지원)가 하나로 뭉쳐 변질된 언론에 통쾌한 일격을 가하는 이야기다.

카테고리: BEHIND

태그: ,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