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짱 골퍼’ 정현우, 김사랑 골프 광고 대역? ”몸매 싱크로율 100%”


‘몸짱 골퍼’ 정현우 프로가 MBC ‘나혼자 산다’로 활약 중인 김사랑과 함께 한 골프 광고에서 ‘풀스윙’ 대역을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눈길을 끈다.
정현우 프로는 8월 23일 밤 12시 첫방송하는 JTBC골프 채널의 신규 예능 프로그램 ‘골프에 美(미)칠 지도’(JTBCPLUS-시선엔터테인먼트그룹 공동 제작)의 전문 해설가로 투입돼 최근 첫 녹화를 마친 ‘골프 예능 신생아’다.

최여진 신동이 고정 MC로 출연하며, 매회 톱스타 게스트 두명이 함께 해 골프 라운딩 대결은 물론 인근 명소와 맛집을 돌며 여행을 하는 컨셉트의 프로그램으로, 정현우 프로와 개그맨 김원효는 연예인 골프 대결의 중계를 맡아 ‘골프 꿀팁’을 전달할 계획이다.

정현우 프로는 아직 대중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김사랑과 다니엘 헤니가 함께 한 광고에서 ‘미친 몸매’와 완벽한 스윙샷을 선보여 골프업계 관계자들에게 유명한 라이징 골프 스타다. 특히 178cm의 장신에 완벽한 비율로 김사랑에 뒤지지 않는 몸매를 소유해 광고 모델로 캐스팅됐다고.

정현우 프로는 “광고 및 방송 섭외가 최근 이어지고 있어서 너무나 감사하고 기쁘다. ‘골프에 미칠 지도’ 같은 예능 프로그램 활동은 처음인데, 최여진 신동 김원효 등 방송 선배님들이 부족한 저의 ‘머리를 올려주셔서’ 고마울 따름이다. 골프 예능 꿈나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눈길을 끄는 것은 정현우 프로의 제자인 최혜진 선수가 최근 골프계의 신데렐라로 떠오르고 있다는 것. 최근 17세 여고생임에도 US여자오픈 대회에서 2위를 한 최혜진 선수는 초등학생 때부터 정현우 프로의 지도를 받아온 ‘청출어람’ 수제자다.

정현우 프로는 “최혜진 선수가 꼬마 초등학생일 때 제자로 인연을 맺었다. 당시 구력 3년차에 비해 실력이 좀 부족한 편이었는데 정신개조(?) 위주로 가르쳤다.(웃음) 선수로서의 제 경험을 이야기해줬더니 너무나 잘 따라줬고 재능과 끈기가 있어서 금방 성장했다. 그러다 어느 순간 9(나인) 언더파를 치더니, 나보다 더 뛰어난 선수가 됐다. 이를 계기로 ‘더 좋은 선생님 만나라’면서 이별했고 (나는) 대학원을 갔다. 최혜진 선수 같은 훌륭한 재목을 잘 가르치고 싶어서 대학원을 선택한 것이었다. 지금도 연락하며 지내는데, 멋진 선수로 성장해줘서 기쁘고 보람차다”며 웃었다.

한편 정현우 프로는 한국체육대학교와 동대학원 체육학과를 졸업했으며 2005년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선정됐다. 또 2007년 볼빅 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한 KLPGA 정회원으로, 현재 인제대학교에서 골프 관련 강의를 하고 있다.

카테고리: BEHIND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