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연, 하동근 몰래 카메라에서 드러난 인성…’트롯맨’들의 찐 우정~

김중연이 하동근의 몰래 카메라(?)에도 ‘의리파’ 인성을 드러내며 ‘트롯맨들의 우정’를 과시했다.

김중연은 8일 하동근의 유튜브 채널 ‘트롯오빠’에 깜짝 전화 연결이 되어서 ‘불금’ 집에서 게임을 즐기는 평범한 일상을 보여주다가, 하동근의 급전 요구에 당혹스러워했다.

이날 하동근은 유튜브 생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하다가, ‘미스터트롯’ 멤버들 중에 각별히 친한 가수들을 언급했다. 이에 팬들이 “친한 가수들과 한번 전화 통화를 해봐 달라”고 요청했고, 고민 끝에 “김중연과 통화 연결해 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내친 김에 ‘돈 빌려 달라’고 몰래 카메라도 해보겠다”고 호언장담했다.

이후 하동근은 ‘메소드’ 연기력을 발휘하며 “생활비가 없어서 전화기가 곧 끊길 것 같다. 100만원 정도만 계좌이체 안 되겠냐?”라고 호소했다. 김중연은 게임을 중단하고 “이 형, 무슨 일이야? 얼마나 힘든 건데?”라며 하동근의 하소연을 들어줬다. 묵묵히 하동근의 개인사정을 들은 김중연은 “지금 좀 여유가 있긴 하다”면서 “100만원이면 해결되냐? 더 필요한 것은 아니냐”고 오히려 하동근을 걱정해줬다.

하동근은 “그럼 300만원 정도만 염치 불구하고 빌려달라”고 하자, 김중연은 “계좌 번호 불러라”라고 답해 하동근을 폭풍 감동시켰다. 하동근은 몰래 카메라 임을 알린 뒤, 김중연의 찐 우정에 ‘엄지 척’을 연발했다.

하동근은 “김중연이 평소 의리파인 것은 알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띄워주면서도 “김중연이 진행하고 있는 라디오 프로그램이 있는데 나 좀 거기에 섭외해달라”고 부탁해 김중연을 당혹시켰다. 김중연은 “그건 나중에 따로 조용히 통화하자”면서 전화를 끊었다.

긴박했던 5분 여간의 몰래 카메라에 시청자들은 “미스터트롯 멤버들끼리 친한 모습, 너무 보기 좋다”, “김중연 소장님 인성 대박이네요”, “하동근 연기력 쩐다”, “하동근 정준호 씨와 닮은 것 같다. 정준호 닮아서 연기가 ‘스카이캐슬’급인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하동근은 유튜브 채널 ‘트롯오빠'(구독자 3만명)를 통해 매주 월, 수, 금 오후 8시부터 2시간씩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김중연은 BTN라디오 ‘수호천사 김중연입니다’를 매주 수요일 오후 6시~8시까지 진행하고 있다.

최주원 기자

카테고리: BEHIND,G-Issue,K-POP

태그: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