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11월 전속계약 만료.. ‘블락비 활동 vs 홀로서기’

‘HER’ ‘잭팟’ ‘난리나’ 등의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존재감을 드러낸 아이돌 그룹 블락비가 향후 거취에 기로에 섰다. 대표 멤버인 지코가 소속사와의 계약 만료를 앞두면서부터다.

블락비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1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코와 재계약을 포함해 다각도로 논의 중이다. 추후 상황이 정리되는 대로 발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블락비는 2011년 가요계에 데뷔했다. 데뷔 당시 스타덤 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으나 전속 계약과 관련한 진통 끝에 세븐 시즌스로 이적했다. 이후 ‘HER’ 등의 히트곡을 탄생시키는 등 전성기를 맞이했다. 하지만 계약 관계에 따라 오는 11월 세븐시즌스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된다.

가장 관심을 모으는 사안은 블락비의 핵심 멤버인 지코의 거취다. 블락비 멤버 뿐만 아니라 솔로로서도 가요계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터라, 그의 행보에 따라 블락비의 활동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지코가 올초부터 홀로서기를 준비해왔다”고 귀띔했다. 하지만 소속사는 “여전히 논의 중”이라는 입장이다. 데뷔 8년 차… 전속 계약이 만료되는 지코가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카테고리: G-ISSUE

태그: ,,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