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임산부 코스프레? SNS로 또 논란 ‘도 넘은 수위’

걸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도 넘은 SNS 사진으로 다시 한 번 구설에 올랐다.

설리는 지난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랑만 있는 진니네집’이라는 글과 함께 홈파티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설리는 지인들과 함께 파티를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이중에는 예능 프로그램 ‘진리상점’에 함께 출연 중인 미미와 함께 찍은 평범한 사진도 있었지만, 괴이하면서도 도를 넘은 사진들이 함께 담겨 있어 논란이 일었다.

설리가 배를 불룩하게 만들자, 남성인 지인은 그 배에 귀를 대고 있는 등 임산부 코스프레를 하는가 하면, 남성이 창가 쪽으로 설리를 들어올리는 모습 등이 담겨 있는 식이었다.

도를 넘은 사진 수위에 네티즌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특히 한 네티즌은 “쟤 왜 저러는 지 아는 사람”이라고 대놓고 비난했다. 이에 설리는 “내가 왜”라고 직접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설리는 웹 예능인 ‘진리상점’에 출연 중이다.

사진 출처=설리 SNS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카테고리: G-ISSUE

태그: ,,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