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 성추행 논란 공식 사과 ‘방송 하차 + 광고 위약금 어떻게 되나?’

“그뤠잇~ 스튜핏!”

시청자들의 씀씀이를 꼼꼼히 분석하고 따끔한 일침을 날린 남자… 26년 만의 전성기는 봄처럼 문득 찾아왔다. 이어지는 러브콜과 광고 촬영에 행복한 비명을 질렀다. 방송인 김생민을 두고 하는 말이다.

하지만 그 전성기가 너무나도 짧고, 허무하게 끝날 모양새다. ‘미투’ 폭로에 휘말린 그는 피해자를 찾아가 사과했다.

김생민은 2일 소속사 SM C&C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시켜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10년 전, 출연 중이었던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잘못된 행동을 했습니다”고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이어 “그 당시 상대방이 상처를 받았다고 인지하지 못했고 최근에서야 피해사실을 전해 듣게 되었습니다. 너무 많이 늦었다는 것을 알지만 그 분을 직접 만나 뵙고 과거 부끄럽고, 부족했던 제 자신의 행동에 대해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 드렸습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 매체는 “김생민이 10년 전 방송 스태프 성추행했고, 이를 피해자에게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생민은 2008년 서울 모처의 한 노래방에서 방송 스태프를 성추행했고, 이를 10년 만인 지난달 21일 피해자를 만나 “미안합니다. 제발 용서해주세요”라고 직접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김생민은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 받으셨을 그 분을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무겁고 죄송한 마음뿐 입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깊이 사과 드립니다”고 했다.

김생민은 자신이 직접 피해자를 찾아가 사과했다는 점에서 ‘성추행 인정’ 사례자로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이번 사과는 단순히 ‘사과와 용서’ 차원에서 마무리되긴 어려울 전망이다.

스스로 ‘성추행 혐의’를 인정한 만큼 프로그램과 하차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는 KBS2 ‘김생민의 영수증‘을 비롯해 연예가중계’, SBS ‘TV 동물농장’, MBC ‘전지적 참견시점’, MBC ‘출발 비디오 여행’, 케이블채널 tvN ‘짠내투어’ 등에 출연 중이다. 기 촬영 편집부터 단계적 하차가 이뤄질 전망이다.

프로그램 하차보다는 광고 쪽은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그는 이번 성추행 논란으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이로 인해 자신이 광고 촬영에 나선 회사에 대한 배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통상적으로 광고 모델로서 이미지를 훼손한 경우 ‘모델료’의 2~3배에 달하는 금액을 위약금으로 물어야 한다. 실제로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과의 불륜 스캔들로 자신이 화장품 광고 모델로 활동하던 업체에 3억~ 4억 원대에 달하는 위약금을 물어준 바 있다.

김생민은 지난해말부터 갑작스럽게 온 전성기로 인해 10개가 넘는 제품의 광고를 촬영했다. 전성기가 워낙 짧아 광고 모델 기간이 모두 6개월 안으로 들어온다. 위약금을 물어줘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란 의미다. 이 때문에 물어줘야 하는 위약금만 10억 대가 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자신의 과오로 인해 방송 하차와 거액의 위약금까지 마주하게 된 김생민… 연예계를 향한 미투는 여전히 현재 진행 중이다.

이진호 기자 caranian@gioami.kr

카테고리: G-Issue

태그: ,,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