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주노플로, “첫 쇼케이스…긴장되지만 기분 좋아”

 

래퍼 주노플로가 데뷔 이래 첫 쇼케이스를 열게 됐다며 분위기가 달라 긴장되지만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노플로는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첫 번째 EP앨범 ‘Only Human(온리 휴먼)’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그는 타이틀곡 ‘그레이프바인(Grapevine)’ 무대를 비롯해 수록곡 ‘레버뉴(Revenue)’와 ‘리얼 원스(Real Ones)’ 무대를 연거푸 선보이며 취재진을 사로잡았다.

 

 

주노플로는 “이런 미디어 쇼케이스는 처음이다. 분위기가 달라서 긴장된다”며 “그래도 긴장하면 좋은 거라고 생각한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어 주노플로는 “‘쇼미6’ 후 공연도 많이 하고 행사도 다녔다. 광고와 화보 촬영도 진행했다”며 “처음해보니 재미있고 신기했다. 특히 패션에 관심이 많아 화보 촬영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미국 LA 출신인 주노플로는 ‘쇼미더머니5’에서 독보적인 래핑으로 주목을 받은 뒤 시즌6에서도 ‘영원한 우승후보’로 활약하며 힙합팬들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데뷔 싱글 ‘데자부(Deja vu)’로 활동을 시작한 그는 이미 인정받은 랩 실력 뿐만 아니라 숨겨뒀던 보컬리스트로서의 가능성도 보여줬으며 최근 각종 콘서트를 오가며 더욱 바쁜 행보를 진행 중이다.

 

이날 공개된 타이틀곡 ‘Grapevine(포도주)’은 남녀 간의 오해를 풀고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재즈 힙합 트랙으로, 소프트한 알앤비로 주목받는 싱어송라이터 샘옥이 멜로디 메이킹을 맡았다. 주노플로는 깊이 있는 메시지와 더불어 언어유희가 담긴 래핑을 선보였고 박재범은 로맨틱한 보컬로 곡의 매력을 더했다. 뮤직비디오에서도 두 사람의 섹시한 매력이 잘 드러났다는 평이다.

김지호 기자 jh@gioami.co.kr

카테고리: FIELD NOW,K-POP

태그: ,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