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후배 가수 유승준 손절했다…”자업자득, 잘 살아라”

 

작곡가 김형석이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김형석은 2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내 노래를 불러주고 동생으로 맺은 인연이라 사실 그 동안 좀 안쓰럽다 생각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김형석은 “지금 보니 내 생각이 틀렸네. 자업자득.잘 살아라”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은 ‘유승준 발의법’에 항의하는 영상을 공개한 유승준을 향한 글로 추정된다.

김형석 작곡가는 유승준의 앨범 ‘For Sale’의 타이틀곡 ‘나나나’와 앨범 ‘Now Or Never’의 수록곡 ‘슬픈침묵’ 등 유승준의 앨범에 참여한 바 있다.

해당 게시물에 일부 누리꾼들은 ‘주어가 없어도 누군지 다 알겠다, 작곡가님 응원하겠다’ ‘저도 한 때 좋아했던 가수였는데 작곡가님 힘내라’ ‘손절하는게 맞다. 잘하셨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유승준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승준 원천 방지 5법 발의안’?? 김병주 의원 지금 장난하십니까? 그동안 참아왔던 한마디 이제 시작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유승준은 40분간 ‘유승준 방지법’(국적법·출입국관리법·재외동포법·국가공무원법·지방공무원법) 발의와 관련해 “세금으로 일하는 정치인이 할 일이 없느냐, 말이 되느냐, 장난하느냐”라며 울분을 토했다.

카테고리: FIELD NOW,GIO's pick,Movies

태그:

댓글이 삭제되었습니다.

Bitn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