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친절한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30년 만에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습니다. 새 영화 '탑건: 매버릭'도 선보였는데, 현장에서 기립박수를 받았습니다. 톰 크루즈는 영화 '탑건: 매버릭'으로 비경쟁부문에 초청을 받았습니다. 톰 크루즈의 칸 영화제 참석은 30년 만으로 개막 전부터 화제였는데요, 현지시간 18일 톰 크루즈가 레드카펫에 등장하자 취재진과 팬들은 뜨겁게 환호했고, 톰 크루즈는 '친절한 톰 아저씨'라는 별명답게 완벽한 팬 서비스를 보여줬습니다.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깜짝 에어쇼가 펼쳐지기도 했습니다. 잠시…
Read More

배우 서예지가 최근, 1년만에 사과했다. 드라마 '시간' 촬영을 방해했다는 의혹, 스태프에게 갑질이나 막말을 하거나 방송에서 학력을 부풀리고 비행기값을 먹튀했다 등 갖가지 폭로들이 나온 이후에도 두문불출했던 서예지는, 드라마 '이브' 올해 첫 방송을 앞두고 '사과'했다. 사과문은 여섯줄짜리였다. 형태는 '만능 사과문'이었다. 사과문이 모두에게 납득 가능해서 '만능'이라는 게 아니었다. 어떤 시기나 상황에 대해서 글쓴이가 어떤 마음을 가진 사과인지를 언급하지 않는, 알맹이가 없는 사과문이었다. '미안하다. 왜냐하면 미안하기 때문이다'로 읽힌다. 이번…
Read More

가수 겸 배우 박유천에 이어 동생 박유환도 마약의 늪을 벗어나지 못한 걸까. 박유환의 대마초 흡연 혐의를 조사해온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해 28일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박유환은 2020년 12월, 형 박유천의 콘서트에 출연 차 태국 방콕을 방문해 현지 음식점에서 일행 2명과 함께 대마초를 한 차례 피운 혐의를 받는다. 앞서 박유천은 당초 경찰 조사에서 "일행과 모르는 사이"라며 대마초 흡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유환과 대마초를 흡연한…
Read More